허무주의 건축

허무주의 건축
SAM_9201

. 우리가 원하는 건축이 무엇이든 간에, 어떤 논의를 하던 그것에 관계없이.. 이 사회는 건축믈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덮어버린다. 홍보를 위한 글자는 점점 커져가고, 간판의 크기는 점점 건물의 크기와 같아진다. 건축의 숨통을 옥죄이는 저 거대한 포장지로부터 우리의 건축을 구할 방법이 없을까? 탐욕스런 인간의 민낯을 저렇게 부끄럽지 않게 드러내는 도시의 공간을 좀더 정제되고 아름답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이 사회를 지탱하는 바탕이라고 하더라도, 공공성을 전제로 하지 않은 외침은 너무나도 큰 소음으로 다가온다. 고층건물의 머리위에 돌아가는 이발소의 회전등을 보라, 세상을 구하고싶은 교회를 보라, 현대도시를 디자인하겠다는 바우하우스 미술학원의 외침을 보라.. 고층으로 올라갈수록 점점 더 커져가는 간판 때문에 그 안에서는 꿈을 꿀수가 없다는 것을 저 꿈꾸는 땅은 알고 있을 것이다.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