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가리 변효정가옥


. 하가리에 있는 변효정가옥을 찾아갔습니다. 전에도 방문했었던 집이지만 역시 머릿속에는 기억의 유효기간이 있는지라 벌써 많이 잊어버리고 새로 찾아간것처럼 공간들이 새롭게 읽혀집니다. 그래도 언제든지 볼 수 있는 민속자료로 남겨진 집들은 자주 찾아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 변효정 가옥에서는 쳇방이 마당이 있는 전면으로 나타납니다. 그것은 인근에 있는 문귀인가옥에서도 동일합니다. 쳇방의 위치변화도 눈여겨 보면 좋을 듯 합니다. 한경면으로 가면 쳇방이 대개 뒤쪽에 위치하게 됩니다. 주거공간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보여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 여기에서는 고팡에 마루가 깔려있습니다. 마루가 깔린 고팡은 역시 부유한 집이라는 의미도 될 것입니다.
. 이문간으로 들어오는 입구에는 쇠막이 있습니다. 쇠막에 가로지를 나무를 ‘매낭’이라고 하는데, 소를 매어두는 나무라는 의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재미있는 제주어입니다.

Previous article1901: 봄날
Next article설계와 시공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