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은 고래도 춤추게한다고 했는데..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한다고 했는데. 집을 지으려고 하면 설계와 시공 그리고 감리라는 세 분야가 연결되어 서로 견제하기도 하고, 때로는 협조하기도 하면서 완성에 이르게 되지요. 그 와중에 사용승인 검사를 하게되는 과정이 있는데, 이를 보통 ‘업무대행’이라고 합니다. 누구의 무슨 업무를 누가 대행하는 건지는 말하자면 좀 복잡하구요.. 어쨋거나, 집을 완공하기 위해서는 설계자나 감리자가 아닌 건축사가 완성물의 적합성의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입니다. 주로 위법사항이 있는지 없는지를 보고는 하지요.

SAMSUNG CAMERA PICTURES

SAMSUNG CAMERA PICTURES
. 최근에 후배의 전화를 받고 이 업무대행업무를 하게 되었습니다. 별로 기대를 안하고 갔던 현장이었는데, 간만에 참으로 깔끔하게 지어진 주택을 보면서 설계한 후배랑 같이 올 것을 잘못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노력한 흔적이 보이는 좋은 집을 보면 그것을 어떻게 설계하게 되었는지도 들어보고, 배울것이 있다면 또 한수 지도도 받고.ㅎㅎ.. 그러면서 서로 조금씩 좋아지는 것 아니겠어요.

SAMSUNG CAMERA PICTURES
. 사실 이런 역할을 해 줄 수 있는 창구가 있다는 것은 활발한 건축계의 논의를 키워나가는데에 매우 중요합니다.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간지로 제주도에서 ‘지간’이라는 잡지가 발행된 것이 2014년이었습니다. 매우 흥미롭기도 하고, 나름 기대하는 바도 적지 않았습니다. 올해 내부사정이 있어서 발간이 잠시 주춤한 상태라고 하여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이럴 때 지간이라는 지면을 통해서 이런 젊은 건축사의 활발한 모습을 소개하고, 앞으로 제주건축의 방향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는 계기의 일부라도 할 수 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지요.
. 정말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한다고 하였는데요. 칭찬해주고 싶어도 칭찬할 방법이 없는 것도 큰 아쉬움입니다. 제주건축의 미래를 위해서 ‘지간’ 멤버들이 다시 힘을 내서 재도약해주시기를 바라고 응원을 해 봅니다.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