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을 붙이는 것

 

… 이름표를 붙인다는 것이 한편으로는 쑥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작업에 대한 자부심이기도 하다. 잘했다는 의미보다는 그래도 건축주와 끝까지 좋은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는 징표라는 의미가 더 크지 않은가 생각을 해 본다.. 그나저나 이 예쁜 이름표를 만들어주던 석수공장이 문을 닫았다. 이제 어디가서 부탁을 하지, 그것도 새로운 고민이다. 번호는 2018년에 5번째로 설계를 한 건물이라는 의미이다. 아키제주를 즐겁게 기억해주기를 바라면서..
# 건축사사무소 아키제주 # Archijeju Architects
Previous article랜드마크
Next article작가라는 이름의 유혹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