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겨지은 집

.. 척박한 제주환경에서 초가집을 짓는 것은 재목을 구하는 일에서부터 쉽지가 않았다. 4.3사건 이후에 한라산에 올라가는 것을 금하는 ‘금족령’도 있었을 뿐 아니라, 산에서 나무를 채벌하는 것조차도 1960년대까지도 금하고 있어서 재목을 구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집을 지을때 폐가를 통채로 사서 그 재목을 다시 사용하는 경우도 흔히 있는 일이었다. 이 집의 경우는 새로운 땅에 집을 지으면서 구옥의 목재를 전부 분해해서 다시 지은 경우이다. 원래의 초가의 평면은 우측의 아래 그림과 같은 꺽은정지의 세칸집이었다. 그 부재를 옮겨서 지은 집은 네칸의 모습을 하고 있는 슬레이트집이 되었다. 방을 하나라도 더 만들고, 복도를 만들지 않은 대신에 마당에서 모든 방이 직접 출입하기 좋도록 문들이 달려있는 모습이 이채롭다..
………………………………………………………….
#제주건축 #아키제주 #제주건축사

Previous article정지
Next article장전마을을 기록하다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