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춘 시계를 그대로 두어야 하는가.

. 제주도에 많은 개발계획이 최근에 있었고, 대규모의 개발은 제주의 경관을 바꿔놓고 있다. 서귀포시 예례동에 위치한 휴양단지 역시 그렇게 화제속에 2012년 허가되고 이듬해에 착공이 된 사업이다. 지금은 공사가 중단된채로 5년이나 개발이 진행되지 않는 상태로 시계가 멈춘상태이다.
. 이렇게 멈춰버린 개발은 사업자나 제주도나 그리고 제주인에게나 모두 심각한 상처를 주게된다. 처음에 잘못 끼워진 첫단추를 그 처음의 잘못을 이유로 계속 사업이 표류하도록 두어야 하는 것인가. 이는 지역적인 피해를 내 문제가 아닌것으로 생각하고 무심하게 방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고민하여야 한다.
. 최근에 이곳 예례의 해안을 걸어보았다. 경관적으로 정말 나무랄데없는 해안이었다. 애초에 이렇게 해안에 면해 대규모의 개발을 하게 한것은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할 수도 있다. 입장에 따라서 충분히 비판할 수 있는 일이다. 지금 공사가 멈춘것은 잘못된 행정의 판단이 원인이라고 하고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끼우기 시작한 단추를 풀지도 않고 더이상 끼우지도 않고 옷을 걸치고만 있을 수는 없는 일 아닌가.
. 계절이 바뀌고 상황이 바뀌고 있다. 과거의 잘못은 그에 맞는 행정처분을 하더라도 현재의 문제는 현재의 입장에서 다시 풀어나가야 할 것이다. 멈추어진 시계를 고치고 움직이게 하여야 할 것이다.

………………………………..

# 예례동 휴양단지 #아키제주 # 제주건축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