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9_신창 게스트하우스

1419_신창 게스트하우스. 신창 포구가 있는 바닷가에 게스트하우스를 짓고 살겠다고 찾아왔습니다. 저 역시도 바닷가에 살고 있기때문에 바닷가에서 산다는 것이 조금은 피곤함이 있다는 것을 모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 그것도 받아들이는 것이 다른 것 같기는 합니다. 저 역시도 낚시도 할줄 모르지만 바다풍경을 바라보는 것은 참 좋아합니다.

1419_신창 게스트하우스

011

. 2인실과 도미토리를 같이

. 게스트 하우스를 2인실과 다인실을 섞어서 하는 것이 운영상에 불편하지 않겠는가하고 염려는 하였지만, 그래도 여행을 좋아하는 건축주는 다양한 계층이 같이 있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그런 조합을 원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1층에 주거공간과 같이 식사와 휴게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두었고, 2층에는 투숙객을 두도록 하였습니다.

KakaoTalk_20160111_125742720좋은 전망을 투숙객에게 주고 싶다는 생각은 어쩌면 당연한 것인데, 그것을 쉽게 내어주기가 쉽지가 않지요.

디자인이라는 측면에서는 매우 평범한 모습이지만, 적정한 선에서 절제하는 것 역시 디자인한다는 의미만큼 중요합니다.

시공자는 나름 더 많은 것을 해주려고 했다고 하였지만, 그래도 디자인하는 입장에서는 시공자가 도면을 조금만 더 세심하게 보아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기도 하였습니다.

디자인이 단순 할 수록 작은 차이가 큰 차이를 만들어버리기 때문입니다.

외부공간이 조금 정리되고 나면 다시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

아키제주 건축사사무소 / Archijeju Architects / Jeju Korea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