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의도 구현 감리제도

. 설계를 하다가 보면 당황스러운 경우가 ‘설계도면을 볼 줄 몰라서 디자인이 그렇게 된 줄을 몰랐다’고 항변하는 경우를 접하게 됩니다. 물론 건축을 전공하지 않은 일반인들이 설계도면을 볼 줄 몰랐다는 것은 이해할 수 있는 일이지만, 자기의 집을 짓는데 실질적인 비용을 들여야하는 상황에서 설계도면을 볼 줄 몰랐다는 것은 정당한 변명은 아닙니다. 최근에 설계의도 구현을 위한 ‘디자인 감리’제도가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디자인 감리제도가 아니더라도 만약에 도면을 보고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면 건축사에게 질의를 하고 협조를 구하면 되는 일입니다. 설계자와 감리자가 있는 것은 이렇게 건축주의 곤란함을 덜어주기 위한 것입니다. 하지만 질의와 확인을 하지 않고 알아서 잘 해 줄것이라는 생각은 무책임한 믿음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현장을 늘 지켜보지 못하는 건축관계자들에게 이미 벌어진 일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것처럼 곤란한 일이 없습니다. 마치 콘크리트 타설을 한 후에 철근배근이 이상해보인다고 하는 것처럼 말이지요.
……………………………………..
# 아키제주 # 제주건축 # 건축사 사무소 # jeju architecture # 설계의도

Previous article극한직업
Next article발리에서..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