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집에서의 미적 태도

올해 현장조사에 참여했던 한경면의 집 이야기를 기술하면서, 그중에 미적인 태도에 대한 부분만 올려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들이지만, 한번 들춰서 들여다본다는 것 만으로도 우리가 살아온 모습을 반추하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Previous article1810_일도동…
Next article섭지코지에서..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

Discover

1901: 봄날

200120................ 이제야 토지의 사진을 올려봅니다. 설계가 잘 진행이 된건지 이제 시공자를 선정하는 과정을 통해서 검증을...

창고 개조하기..

  200119........................ 간단한 조언을 이해시키기 위한 간만의 실내공간을 연출 시켜 본다.. 그래도 이미지만으로 모든 것을 이해시키기는...

형제섬

너무나 유명한 일출 장소입니다.

한라산

돈내고 상류, 상효원에서 찍은 한라산 정상의 모습

민오름과 큰지그리오름

오름이름은 모르고 있었는데, 이참에 알게 되었네요...

Popular Categories

Comment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