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을 돌아보며..


. 가끔 시골의 빈집을 둘러볼때가 있습니다. 사람의 삶에 흥망성쇄가 있듯이 빈집을 보면서 삶에 대한 생각도 같이 해 보게 됩니다. 정지앞에 만들어지 물팡을 보면서, 정지 한켠에 만들어진 솥덕을 보면서 여기에 살았을 어떤 사람의 삶도 같이 보게 됩니다.
. 제주의 집도 삶의 변화를 따라서 같이 변화를 하게 됩니다. 농사를 짓던 시절에 중요했던 공간인 고팡은 근대화의 과정에서 점차 사라지면서 그 자리에는 새로이 방이 만들어지기도 하였습니다. 이 집은 슬레이트 지붕으로 덮이기는 하였지만, 그러한 변화에는 아직 이르지 않은 근대시기의 초기의 변화하려는 초집의 모습을 짐작하게 합니다.
. 가장 재미있게 여겨진 것이 솥덕이 방쪽이 아니라 집 바깥쪽으로 만들어져 있는 점이네요. 근대식으로 주생활이 변하는 시기에는 솥덕을 만들면서 난방을 겸하기도 하고, 고래를 만들어서 굴뚝도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 집은 굴뚝이 없습니다. 고래가 없는 집이라는 의미입니다. 솥덕을 통해서 난방을 하지 않은 제주민가의 생활방식이 남아있는 그런 집이네요..


#건축사사무소 아키제주 # 제주건축 # 제주건축사 #archijeju # 제주민가 # 고내리

Previous article집과 물 이야기
Next article제주건축단상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