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3_눌치재

1503_눌치재
1503_눌치재

1503_눌치재오로지 주방만을..

010
초기의 구상

이 집의 용도를 무엇이라고 해야할지.

처음 건축주에게 원하는 용도를 물었을 때 부엌을 짓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부엌이라니?

너무도 생소한 이야기 속에서, 그들의 이야기는 나중에 옆에 살림집을 지을 수도 있지만, 당장에는 요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공간만 먼저 짓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두서명 정도는 초대해서 같은 공간에서 요리도 하고, 같이 식사를 할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고, 책을 보관할 수 있는 책장이 좀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0607

 

 

 

 

 

 

 

 

 

 

 

. 일단 상업적인 목적이 없다고 하였기 때문에 도로쪽으로는 창문을 거의 배제하고 계획을 하기로 했습니다. 마을의 주요도로에 면해있고, 땅이 작아서 일단은 도로쪽으로 창을 두면 개인적인 공간들이 침해를 받을 우려가 있어보였습니다.

. 초기 디자인에서는 목재루버를 일부 넣어볼까하는 생각도 했었는데, 점차 재료를 단순화하는 방향으로 하기로 하였습니다.

공 사

. 규모가 너무 작아서 누가 이 공사를 맡아서 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나래 인테리어’에서 공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내부에 책장이나 주방기구들을 어떻게 만들까 고민했는데, 나래에서는 주방가구를 제작할 수 있는 업체여서 좀 다행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 골조를 만드는데 시간이 좀 많이 걸렸습니다. 나래 사장님 성격도 있었지만, 제주도에 갑자기 공사현장이 늘어나면서 레미콘 물량 수급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습니다. 공사가 끝나고 나니 작고 특별한 이 공간을 저도 갖고 싶다는 욕심이 들더군요.

SAMSUNG CAMERA PICTURES
거푸집 세우기

한번 식사에 초대를 하겠다고 했는데, 기대가 되네요.

완공된 모습
완공된 모습

 

……………………………………..

아키제주 건축사사무소 / Archijeju Architects / Jeju Korea

Previous article1410_카사봉봉
Next article설계 유감
양성필https://www.archijeju.com/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집을 짓는 것은 단순히 어떤 물건 을 만드는 것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많은 자금이 들어가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개인적인 감정과 사회적인 요구, 그 리고 법적인 규제 등 고민해야 할 문제가 많습니다. 저희는 아키제주 건축사사무소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건축설계와 관련된 궁금한점은 회원가입후 건축상담게시판에 올려주시면 답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 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

Discover

제주건축단상

. 건축사협회에서는 '제주건축연구위원회'를 구성하여 제주건축을 주제로하는 조사와 연구를 진행하여왔습니다. 모두다 실무를 하는 건축사들이면서 개인적인...

1901: 봄날

200330............................ 이제 1층 벽체가 마무리 되어갑니다. 많은 부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진입부분과 2층 창문의 디자인이 바뀐게...

빈집을 돌아보며..

. 가끔 시골의 빈집을 둘러볼때가 있습니다. 사람의 삶에 흥망성쇄가 있듯이 빈집을 보면서 삶에 대한...

집과 물 이야기

. KBS 대담프로그램에서 주거공간과 관련해서 물 이야기를 같이 나누어보았습니다. 저는 주로 집을 지을때 물부조를...

깨끗한세상..

. 간단히 평면을 잡고 이미지를 그려봅니다.  초기의 이미지여서 현실성이 없는 부분이 없지는 않겠지만, 설계를...

안세미물

. 봉개동 명도암에 있는 안새미물통이다.  굴과 같은 파인 곳 안에서 물이 솟는다....

Popular Categorie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