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고민스러운 순간..

가장 고민스러운 순간..이럴수도 저럴수도 없는

가장 고민스러운 순간… 3일전에 가까이 지내는 후배 건축사랑 맥주한잔 할 시간을 갖게 되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둘이 공통적으로 힘들어하는 순간이 있었다. 그것은 일을 따거나 설계를 하는 과정이 아니라, 설계가 다 끝나고 나서 시공자를 선정하는 일이었다. 그것과 비슷한 상황이 건축주가 땅을 사려고 하는 순간에 건축이 가능한지 물어올 때이기도 하다.

 

  물론 상담을 하는 이는 건축사가 일반인보다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물어보는 것이야 당연한 일이다. 땅을 사는 거야 공인중개사의 일이고, 집을 짓는 거야 건설회사 혹은 시공자의 몫인데, 어찌보면 건축사가 이러한 문의에 책임지고 대답을 해 주어야 할 의무는 없다. …. 하지만, 어디 사람사는 일이 그런가, 어떻게 인연이 엮어지다 보면, 늬 일 내 일이 따로 없이 조언을 해주어야 하는 상황에 봉착하게 된다.

 

  그런데, 제주도는 서울같은 대도시와 다른 것이, 건축허가가 불가능하게 되어있거나, 일반적이지 않게 재산권의 제한을 받는 땅들이 있다는 점이다. 건축이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로 어느만큼 지을 수 있는 지를 묻는 대도시의 문의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다. … 땅을 사려는 사람에게 정말 책임을 회피하면서 해 줄수 있는 조언은 모든 행정부서를 직접 찾아가라는 조언이다. 간혹은 심지어 공무원이 구두로 건축가능하다고 한 땅이 막상 허가시점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없지는 않다. 그만큼 위험율이 높다는 것이다. 게다가 많은 사람들이 선호하는 경치좋은데는 더욱 위험율이 높다.

  두번째의 경우 시공자를 선정하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건축사가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서류적으로 제시한 내역이 문제가 없는지, 그리고 중도금은 적절하게 지급되도록 계약서가 작성되어있는 지를 알 뿐이지, 그 회사가 건실한지 내부적인 문제는 없는지, 건설사 대표가 책임감이 있는 사람인지 어쩐지야 알 도리가 없다. 하지만,.. 정말 믿을만하다고 생각해서 건설사를 소개해 주었다가 건설사가 부도를 내는 바람에 금전적인 책임을 요구받은 적이 있다는 동료건축사의 이야기를 듣고나면 절대 누구를 소개해주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

  제발 설계만 열심히 하면 다른 걱정은 안해도 되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 너무 부동산을 둘러싼 판이 불안정해서,… 건축사인 내가 ‘가능하다면, 집을 짓지 말고 사시라.’고 권하고 싶을 지경이다.  … 요새는 많은 건축주들이 자기가 직접 짓겠다는 말을 하고는 한다. 주위에서 그렇게 분리발주해서 짓는 것을 보았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잘 되었을때의 이야기이고, 이 역시 너무도 골치아파서 힘들었다는 말도 자주 듣는다. 게다가 혹 현장에서 인사사고라도 날까봐 불안할 때도 있고,..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마신 맥주가 15캔이 되었다. 결론은 … 답이 없다..

Archi Jeju
옛말에 '배는 짓고, 집은 사라'고 하였습니다. 그만큼 집을 짓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저희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건축설계와 관련한 정보를 최대한 제공하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집을 만드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Related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