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8, 2023
Home건축이야기建築論語] 再斯可矣 재사가이

建築論語] 再斯可矣 재사가이

季文子 三思以後行 子聞之曰 再斯可矣 
계문자 삼사이후행 자문지왈 재사가의

노나라 대부 계문자는 세 번 생각한 다음에 행동을 했다. 공자께서 이를 듣고 말씀하셨다. “두 번이면 충분하다.”

‘논어 공야장’에 있는 말씀이다. 어떤 행동을 하든지 일단 신중하게 그 행동이 옳은지 그른지를 고민하는 시간은 필요하다. 건축물을 디자인함에 있어서도, 한번 지어지면 평생을 사용해야 하는 건축물인데 숙고의 시간을 항상 충분히 가질 것을 건축주에게 권고하게 마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자의 이 이야기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 학창시절 오래 고민하다가 고친 답안이 정답을 선택했다가 오답으로 바꾸게 된다는 선생님의 조언을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아마도 계문자는 매사에 숙고해서 행동에 실천하는게 습관화 되어있는 모양이다. 때로는 지나친 숙고는 결정의 시간을 늦추고 일의 진행을 더디게 만들기도 한다.

집을 디자인하는 것은 아무리 고민을 하여도 완벽한 선택을 할 수 있는 과정이 아니다. 사물인 집은 시간이 흘러도 별로 변함이 없는 반면, 그것을 사용하는 사용자인 사람과 가족은 점 점 성장해서 신체의 조건과 생각의 방식 그리고 생활습관이 달라지게된다.

그러한 변화를 설계에 반영한다는 것은 어차피 불가능한 일이다. 설계할 때에는 생각대로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집이 한번 지어지고 나면 그다음에는 지어진 집에 적응하면서 살아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설계하는 과정에서 숙고를 하라고 조언하는 것이다. 하지만 반대로, 삶이 그렇다는 것도 인정하고 신속한 판단으로 소위 일을 저지르는 태도도 필요하다. 때로는 결과물의 완성도 보다는 제 시간에 일을 마무리하고, 다음의 일을 도모하는 태도도 우리에게는 요구된다.


230524
#아키제주 #제주건축 #건축사사무소 #제주건축사 #건축상담 #건축설계

RELATED ARTICLES

최근글